상단여백
HOME 사회
'돈내는 척' 덜미…전남선관위, 당선축하 식사 45명 등 총 53명 고발신고하지 않은 자원봉사자에게 연설문 작성 대가로 금품제공한 6명 포함
2만원을 모금함에 넣어 각출하는 척 했지만 선관위에 덜미. 전남도 선관위가 공개한 증거사진. 전남도 선관위 제공
2만원을 모금함에 넣어 각출하는 척 했지만 선관위에 덜미. 전남도 선관위가 공개한 증거사진. 전남도 선관위 제공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남 모 군수선거와 관련해 2건의 공직선거법 위반행위를 적발해 총 53명을 27일 검찰에 고발했다.

전남도 선관위에 따르면  전남 모 군수선거에서 당선된 A씨 등은 지방선거 이후인 지난 6월 8일 오후 6시30분쯤 해당지역 모 식당에서 열린 군수 당선자 축하 식사모임에 참석해 1인당 7만 6천원 상당의 한우고기를 무상으로 먹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 명이 갖고 있던 현금 2만원을 돌려가며 모금함에 넣는 척하고 증거를 남기기 위해 사진까지 촬영했으나 식당에 설치된 CCTV에는 식사비용을 거짓으로 추렴하는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실제 식사비용은 군수 당선자의 지인이 회사 법인카드로 일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식사모임에는 군수 당선자도 함께 참석해 식사를 했으나 공직선거법상 입건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선관위는 해석해 당선자 A씨를 제외하고 선거사무 관계자와 자원봉사자 등 45명을 고발조치했다.

전남도 선관위는 또 같은 지역 군수 선거 과정에서 신고된 선거사무원이 아닌 자원봉사자에게 연설, 대담, 연설문 작성 등의 대가로 1060만 원의 금품을 제공한 같은 지역 낙선자 측 3명과 제공받은 3명 등 6명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전남도 선관위는 "매수 및 이해유도죄는 기부행위와 달리 50배 과태료 규정이 없어 음식물을 제공받은 73명 중 선거사무관계자 등 신분이 확인된 45명과 금전을 제공받은 자도 고발하게 됐다" 며 "관련자들이 위법행위를 회피하기 위해 식비를 갹출하는 척 모금하는 장면을 연출하는 등 적극적으로 위법행위에 가담하고 있어 준법정신의 결여가 심각하다고 보고 엄중 조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광주CBS 김삼헌 기자 gondang@hanmail.net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