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은퇴 투어 시작' 이대호 "축하 받으며 떠날 수 있어 행복해"
자신의 좌우명 새겨진 달항아리 받는 이대호. 연합뉴스
자신의 좌우명 새겨진 달항아리 받는 이대호. 연합뉴스
이대호(40·롯데)가 자신의 첫 은퇴 투어를 화려하게 장식한 두산에 고마움을 전했다.

두산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와 홈 경기에 앞서 이대호의 은퇴 투어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를 제외한 나머지 9개 구단 중 가장 먼저 이대호의 은퇴 투어를 준비했다.

양 팀 선수단은 이날 이대호의 은퇴 투어를 맞아 롯데 엠블럼 및 이대호의 애칭 '빅 보이' 테마 은퇴 기념 패치를 모자에 부착했다. 오후 5시부터는 40분간 사전에 선정된 두산 팬 50명, 롯데 팬 50명을 대상으로 이대호의 팬 사인회를 진행됐다.

경기 시작 20분 전 본격적인 은퇴 투어 행사가 진행됐다. 두산은 이대호에게 은퇴 투어 기념 선물로 경기도 이천의 달항아리를 전달했다. 이천에는 두산 퓨처스(2군) 리그 홈 구장과 클럽 하우스가 있다. 달항아리에는 이대호의 좌우명인 '가장 큰 실패는 도전하지 않는 것이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이어 두산 김태룡 단장이 이대호의 사진이 담긴 액자를 건넸고, 김태형 감독과 주장 김재환이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대호의 부인 신혜정 씨도 그라운드에 나와 함께 꽃다발을 들고 기념 사진을 촬영했다.

잠실구장서 은퇴투어 하는 이대호. 연합뉴스
잠실구장서 은퇴투어 하는 이대호. 연합뉴스
이대호는 은퇴 투어 첫 경기 상대인 두산과 많은 추억을 갖고 있다. 2010년 두산과 준플레이오프 2차전을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꼽았다.

당시 경기를 떠올린 이대호는 "발목을 다친 상태에서 테이핑과 진통제를 8알 정도 먹고 경기에 나갔다"면서 "마지막 타석에선 고통을 참고 죽기 살기로 쳤는데 홈런이 나와 기쁘게 부산으로 내려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훈 인터뷰 때도 어지러워서 머리가 빙빙 돌았던 기억이 난다"고 웃으며 말했다.

내야수 오재원과 일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017년 6월 23일 잠실 두산전에서 1 대 9로 졌을 당시 이대호는 경기 후 오재원을 불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이대호가 마치 오재원을 훈계하는 듯한 장면이 중계방송 화면에 포착돼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이대호는 "몇 년 전 오재원과 사건이 있었다. 이제서야 이야기하지만 워낙 친한 사이"라며 "우리 팀이 지고 있던 상황이어서 우스운 모습 보일 수 없었던 것이지 절대 상대팀을 기분 나쁘게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고 털어놨다.

이어 "워낙 착하고 좋은 동생이다. 혹시라도 기분 상하셨을 두산 팬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면서 "떠나는 길이니 예쁘게 봐 주셨으면 좋겠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대호는 첫 은퇴 투어 행사를 준비한 두산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그는 "첫 은퇴 투어 행사를 준비해 주시느라 정말 수고 많으셨을 것 같다"면서 "저를 위해 시간 내어 찾아와 주신 롯데 팬과 두산 팬 모두께 감사하고 이렇게 축하를 받으며 떠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말했다.
잠실=CBS노컷뉴스 김조휘 기자 startjoy@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