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세자매' 문소리, 여우주연상 "설경구와 '오아시스'서 못 다한 멜로 할래" [41회 영평상]
배우 문소리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KG하모니홀에서 열린 '제 41회 영평상' 시상식에서 영화 ‘세자매’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1.11.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로 영평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문소리는 10일 오후 6시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진행된 제41회 영화평론가협회상(이하 영평상) 시상식에서 영화 '세자매'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문소리는 "내가 프로듀서까지 같이 한 영화인데, 내가 만들어서 받으니까 조금 부끄럽고 무안하고 그렇기도 하다"며 "무엇보다 (김)선영이가 상을 혼자 다 받는 줄 알았더니 오늘 같이 받아서 더 기쁘다, 나는 쟤처럼 연기 고민 많이하는 배우를 못 봤다, 늘 작품할 때마다 선영이보다 조금 더 고민 해야지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소리는 "내 영화 인생의 처음을 같이 한 (설)경구 선배가 나란히 있게 돼서 좋다, 연기 고민이 많다니까 (말하겠다.) 나아졌어 옛날보다,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사실인데 혼자 저렇게 멋있게 고민한다"며 "경구 오빠라고 부르는데, 오래 오래 곱게 잘 늙어서 '오아시스'에서 못 다한 멜로를 20년 뒤에 다시 한 번 해보든가 하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독님 한 번 부탁드린다, 류 감독님"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또한 문소리는 "영화 속에서 바람을 너무 잘 피워준 제 남편이 말도 잘하고 사회도 잘 본다, 너무 뿌듯하다"며 시상식의 진행자 조한철을 언급했다.

더불어 "우리 엄마가 ('세자매'에서) 내 연기를 보시고 이제 연기 좀 하더라 그러더라, 엄마가 기뻐하셨다"며 "평론가님들과 비슷한 생각을 하셨다고 생각하셔서 가족들도 감사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멋지고 이상한 여자들 얘기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해볼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소리는 '세자매'에서 항상 완벽한 척 하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할을 맡았다. 또한 문소리는 이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함께 했다. '세자매'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해피뻐스데이'(2017) '팡파레'(2020)의 이승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