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타이어, 신발 브랜드 '야세'와 폐타이어 재활용한 신발 제작
(한국타이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가죽 슈즈 브랜드 '야세(YASE)'와 함께 폐타이어를 재활용해 제작한 신발을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서 지난 30일부터 판매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용 후 마모돼 버려지는 타이어를 신발과 연관, 환경과 지속가능한 재료에 대한 공통된 고민에서 시작했다. 매년 버려지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하던 한국타이어는 신발 겉창(아웃솔)의 주 원료가 고무라는 점을 고려해 같은 비전을 가진 야세와 함께 했다.

협업 상품으로 신발이 선정된 이유는, 신발의 경우 일상에서 접근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비교적 타이어를 직접 경험하기 어려운 MZ 세대에게 한국타이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신발은 첼시 부츠, 첼시 스퀘어 부츠, 더비 슈즈, 더비 스퀘어 슈즈 등 드레스 슈즈 4종과 컴포트 인솔 1종이다. 이들 슈즈에는 한국타이어의 폐타이어를 활용했다는 의미의 로고 등이 박혔다.

한국타이어와 야세는 협업을 통해 디자인부터 제작까지 함께한 러닝 스니커즈 라인 역시 10월 중 출시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