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HMM, 인도 거치는 모든 배에 코로나19 의료용품 최우선 선적
HMM 포워드호© 뉴스1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HMM이 팬데믹이 심각한 인도(India) 상황을 감안해 인도적 지원에 발벗고 나선다. 코로나19 치료용 산소 및 관련 의료 용품에 대해 최우선 선적을 제공하고 운임도 1달러만 받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인도는 최근 코로나19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6일부터 4일 연속으로 40만명 대를 기록하고 있다. 인도 보건부에 따르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1일 기준 2299만여 명, 사망자 수는 24만9992명에 달한다. 특히 혈중 산소량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코로나19 중환자들의 산소 공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환자들의 희생이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HMM은 인도적인 차원에서 인도를 기항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용 산소 및 관련 의료 용품과 긴급구호물품의 운임을 1달러(USD)로 정하고, 컨테이너 박스 및 선복을 최우선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HMM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지난 10일 전 세계의 영업 지점에 관련 내용을 전달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의료 용품으로는 Δ의료용 산소 Δ산소 탱크 Δ산소통 Δ휴대용 산소 발생기 Δ산소 농축기 Δ산소 실린더 및 관련 장비 등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산소 관련 의료 용품은 모두 해당 된다.

HMM 관계자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선박 및 선복 부족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의료 용품 등 긴급구호물품 선적이 우선시 돼야 한다”며, “국내 대표 국적 원양선사로서 해운기업의 전문성과 특성을 살려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