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엠 창원공장,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 위해 신설공장 본격 가동
허성무 시장이 11일 카허 카젬 한국지엠사장과 CUV1호 차량을 개인적으로 구입할 것을 약속하고 있다. ©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창원시는 11일 한국지엠주식회사가 창원공장에서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을 위한 도장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허성무 시장을 비롯해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유해종 창원고용지청장, 카허 카젬 한국지엠사장, 로베르토 럼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사장, 최종 대외정책부사장, 이동우 생산부문부사장을 비롯해 김성갑 금속노조한국지엠지부장, 장순용 금속노조창원지회장, 문승 한국지엠 협신회장 등이 참석했다.

세계적인 완성차 기업인 한국지엠은 창원공장 내 신규차량 생산을 위해 2019년 3월 창원시와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도장공장 신축과 한국지엠의 차세대 생산 주력상품인 CUV(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신규 도장공장은 새로운 도장재료 적용과 수용성 시스템 적용으로 휘발성 유기용제 화합물을 줄였으며 공장 내 전체 공기를 재순환하는 공조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재활용 및 절약하는 친환경 공정이 적용된 공장이다.

창원공장에 신축된 신규 도장공장은 8만여㎡ 면적 규모의 3층 높이로 지어졌으며 시간당 60대의 차량 도장 작업이 가능하다. 주요 공정의 전자동화 등 최상의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신 도장공장은 이달부터 본격 가동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한국지엠의 대규모 투자 결정과 코로나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도장공장 준공에 이르기까지 적극적인 투자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좋은 일자리 창출은 기업의 신규 투자에서 만들어지므로 지역민 신규 고용에 특별히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한국지엠의 신도장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주력상품인 CUV 1호 차량을 개인적으로 구매하겠다며 카허 카젬 대표와 한국식으로 손가락을 걸고 약속했다.

한편 창원시는 올해 들어 15개사 투자금액 2854억원, 신규고용 1146명의 투자유치 성과를 올리며 2021년을 경제V턴 반등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향해 연초부터 속도를 내고 있다. 기업투자 과정의 애로사항 해결과 신속 실현을 위한 기업투자 SOS T/F팀 가동 등 투자유치의 실질적 효과 증대를 위한 사후관리에도 적극 노력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