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충북 소방 공무원 확진 잇따라…본부 상황실 직원 1명 또 확진
충북소방본부가 청주와 충주에 각 1대씩 배치한 음압구급차.© 뉴스1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한 축인 충북 소방당국 내부에서 확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8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119종합상황실 소속 직원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 확진은 소방본부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고 있는 코로나19 선제 검사 과정에서 확인된 사례다. A씨는 전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지 하루 만에 최종 확진됐다.

A씨는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소방본부는 비상 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지난 6일 A씨와 함께 야간 상황실 근무를 했던 팀원 16명과 교대팀 17명을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다.

상황실 폐쇄에 따라 같은 건물 내 2층에 비상회선(10개 회선)을 갖춘 임시상황실을 마련한 뒤 상황 근무 1개팀을 비상 소집했다. 또 상황실 근무 경력자 24명을 소집, 2교대 근무 체계 운영에 들어갔다.

폐쇄된 상황실은 전문방역업체 소독이 끝난 뒤 정상 운영할 예정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재 내부적으로 확진자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업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방공무원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28일 옥천소방서 소속 B씨가 확진된 데 이어 29일 청주 동부소방서 30대 직원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두 차례에 걸쳐 대전 모 교회 모임에서 확진자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공직자 종교 모임과 회식 등이 금지된 시기에 종교모임을 가진 이들은 직위해제됐다.

B씨 확진 이후 옥천소방서에선 동료 직원 2명이 n차 감염됐다.

소방본부는 15일까지 소방대원과 구급대원, 계약직, 사회복무요원 등 전 직원 248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조사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