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뽕숭아학당' 조성모 "영탁 나랑 닮았다…얼굴·목소리도 비슷"
TV조선 '뽕숭아학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조성모가 '뽕숭아학당'을 찾았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조성모가 깜짝 등장해 임영웅, 이찬원, 영탁, 장민호, 붐을 만났다.

이날 부녀회장으로 등장한 홍현희는 '매실 조카'라며 누군가를 불렀다. 주인공은 조성모였다. 모두가 놀란 가운데 조성모는 히트곡 '아시나요'를 열창했다. '뽕숭아학당' 멤버들은 뜻밖의 방문을 신기해 하면서 '아시나요'를 함께 불렀다.

조성모는 20년 전 큰 사랑을 받았던 매실 음료 광고를 언급했다. 그가 "안녕~ 난 조성모라고 해. 너희를 깨물어주던"이라고 하자 모두가 폭소했다. 이에 '뽕숭아학당' 멤버들이 그를 따라하며 웃음을 안겼다.

특히 조성모는 영탁이 음료 광고를 따라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보다 "나랑 닮았단 얘기 안 들어봤냐"라고 물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영탁은 조심스럽게 "한번 들어본 적 있다"고 털어놨다.

조성모는 "'미스터트롯' 나왔을 때 나랑 닮았다 생각했다. 심지어 성대모사도 한다. 성대모사랑 목소리 나오는 거랑 얼굴이 좀 비슷하다"면서 닮은꼴을 인정했다.

영탁은 즉석에서 조성모 성대모사를 했다. 똑같은 음색에 모두가 놀랐다. 조성모가 같은 노래를 부르자, 이찬원은 "영탁이 형이 더 비슷해"라고 농담을 던져 큰 웃음을 선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