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국방차관보 대행 "北 상황 주시해야…도발 예측 힘들어"
데이비드 헬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 담당 차관보 대행 <미 국방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를 전격 지시한 가운데 미 국방부 고위 관리는 북한을 면밀히 주시하며 대비태세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헬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안보 담당 차관보 대행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한국국제교류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한 화상 ‘한미 전략포럼 2020’에서 북한은 여전히 "상대하기 가장 어려운 국가"여서 "북한이 매일 무엇을 할지 전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어렵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그는 "지난 몇 시간 동안 (북한이) 잠재적 도발 준비에 초점을 맞췄던 것에서 이를 보류하는 것으로 전환하는 것을 봤다"며 "이는 북한 상황을 신중히 주시하고 사안이 생기면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유지하고 (사전에) 예상할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이 향후 어떤 구체적인 도발을 할지는 추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의 대남 수사 및 위협의 전반적인 증가를 주시해 왔고, 최근 주기(cycle)의 노력은 대부분 한국과 문재인 대통령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며 “(이는) 한미동맹의 준비태세와 역량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진단했다.

헬비 차관보 대행은 또 효과적인 억지와 강한 한미 연합군이 대북외교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많은 주한미군 사령관들이 언급한 ‘오늘 밤 싸울 준비가 돼 있는 군대’에 기반한 효과적인 억지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이유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가 이루어지는 것을 목표로 한 다자외교 환경 조성을 도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선박 대 선박 환적 금지 및 금융시장에 대한 접근 제한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이 대북외교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그는 향후 미국의 정책은 계속해서 비핵화에 아주 많은 초점을 두고, 여기서 비핵화는 현실적으로 오로지 외교적 과정을 통해 얻을 수 있다고 믿으며 미국은 이를 강하게 선호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과거 일부 진전이 있었지만, 북한 주민들의 훨씬 더 밝은 미래를 가져올 비핵화 사안에 북한이 함께 앞으로 나아갈 의도인지는 분명치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공개한 ‘2019 테러보고서(Country report of terrorism 2019)’에서 북한이 테러 행위를 반복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2017년 11월 20일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북한은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사건으로 1988년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됐다 북한의 테러 지원국 해제 요청에 대한 법적 검토를 거쳐 2008년 명단에서 제외된 바 있다.

이후 9년만인 2017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험을 거론하며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