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트롯신이 떴다' 역대급 무대…장윤정 '잡초'로 걸크러쉬 매력 폭발(종합)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트롯신이 떴다' 역대급 무대가 이어졌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남진, 설운도, 주현미, 김연자, 진성, 장윤정, 정용화, 붐이 두 번째 랜선킹에 나섰다.

이번 랜선킹의 선곡은 출연자들을 제외한 다른 트로트 가수들의 노래였다. '해외에서 대박을 예감한 트로트 톱7'으로 1위 박상철의 '무조건', 2위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3위 강진의 '땡벌', 4위 조용필의 '돌아와요 부산항에', 5위 나훈아의 '잡초', 6위 김수희의 '남행열차', 7위 심수봉 '백만송이 장미'가 공개됐다.

'트롯신'들은 돌림판으로 노래를 택했다. 장윤정은 '잡초'를 골라 충격에 휩싸였다. 그는 주저앉더니 "하기 싫다고 했던 곡인데"라며 허탈해 했다. 김연자 역시 예상하지도 못했던 '땡벌'을 고르며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지켜보던 붐은 "가장 러블리한 장윤정, 김연자 선생님이 '잡초'와 '땡벌'을 부른다"며 웃었다. 김연자는 '땡벌'을 준비할 생각에 "정말 스트레스 쌓인다"며 크게 걱정했다.

또한 남진이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주현미가 '남행열차'를 골랐다. 설운도는 '사랑의 배터리'를 택해 눈길을 끌었다. 진성은 '무조건', 정용화는 '백만송이 장미'였다.

설운도는 홍진영에게 바로 전화를 걸어 도움을 구했다. 그는 "내가 노래를 잘 모른다. 개인 교습 가능하냐. 맛있는 거 사주겠다. 사랑하는 거 알지?"라며 후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그의 부탁에 흔쾌히 응했다.

 

 

 

 

SBS '트롯신이 떴다' 캡처 © 뉴스1

드디어 랜선킹 당일. 진성이 첫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진성은 국민 트로트곡 '무조건'을 자기 스타일로 재해석 했다. 대기실에서 지켜보던 남진은 "자기 스타일로 완전히 바꿔서 부르잖아. 그게 테크닉이지"라며 가창력을 인정했다. 진성은 노래는 물론 짧지만 강렬한 댄스까지 선보여 흥을 끌어올렸다.

진성에 이어 정용화가 등장했다. 그는 '백만송이 장미'를 로맨틱한 감성으로 표현, 여심을 저격했다. 원곡과는 완전히 달라진 곡 분위기에 모두가 감탄했다. 재즈풍 편곡이 전설들의 귀까지 사로잡았다. 무대를 마친 정용화는 "너무 떨렸다. 후련하다"며 대기실로 돌아왔고, 선배들로부터 "아주 잘했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장윤정은 '잡초'를 완벽 소화하며 역대급 무대를 더했다. 장윤정은 여유 있는 미소를 지으며 리듬을 탔다. 걸크러쉬 매력에 모두가 흠뻑 빠졌다. 폭발적인 가창력까지 뽐내자 출연진들은 "로커 같다", "원래 알던 '잡초'가 아니다. 너무 매력적인 노래가 됐다", "진짜 잘한다"라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