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코로나19 혐오 대응"…韓 주도 국제협력 우호국그룹 출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혐오, 차별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국제 협력을 높이기 위한 우호국 그룹이 26일 우리 정부 주도로 출범했다. (외교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혐오, 차별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국제 협력을 높이기 위한 우호국 그룹이 26일 우리 정부 주도로 출범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연대와 포용을 위한 세계시민교육 우호국 그룹'(GCED) 출범 화상회의가 이날 개최됐다. 출범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을 비롯해 유네스코 외교단·사무국 관계자 110여 명이 참석했다.

GCED에는 의장국인 한국을 비롯해 아르메니아, 오스트리아, 방글라데시, 콜롬비아, 이탈리아, 요르단, 케냐, 필리핀, 세르비아, 세네갈이 출범 회원국으로 참여한다. 출범 후에도 유네스코 여타 회원국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우호그룹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GCED는 이날 논의를 통해 국제사회가 함께 연대와 포용의 정신으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고 세계시민교육 증진 활동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공동성명은 코로나19로 인한 차별과 혐오 행위가 상호 불신의 벽을 세워 위기 극복에 필요한 국제 공조를 저해한다고 비판하며 국제사회의 협력과 실천 활동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아울러 인간 존엄의 원칙에 기초한 세계시민교육은 국제사회에 연대와 포용의 가치를 확산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편견에 의한 차별과 낙인, 외국인 혐오는 인권의 근본을 해칠 뿐만 아니라 방역도 어렵게 만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으로 세계시민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우호그룹 내 다양한 논의가 실질적인 정책 제안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행동 지향적인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번에 유네스코에서 출범한 GCED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우리 정부 주도로 유엔에서 출범한 '보건안보 우호그룹' 및 국제보건기구(WHO) 내 '글로벌 감염병 대응 협력 지지그룹'과 함께 코로나 대응 관련 국제협력에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