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코로나19 '인기품목' 컵밥·즉석죽·손세정제·소독제 가격 4% 이상 올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비닐장갑을 낀 채 세정제를 구입하고 있다. 2020.3.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컵밥, 손 세정제 등 일부 간편식품과 위생용품의 판매가격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보다 4%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외출을 자제하고 개인 위생을 신경쓰는 사람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코로나19로 수요가 증가한 간편식품 및 위생용품 12개 품목의 1월 대비 4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품목은 냉동만두, 라면, 생수, 즉석국, 즉석카레·짜장 등 덮밥, 즉석밥, 즉석우동, 즉석죽, 컵라면, 컵밥과 살균소독제, 손 세정제 등이다.

조사 결과 컵밥은 6.6%, 손세정제는 6.3%, 즉석죽은 4.2%, 살균소독제는 4.1% 가격이 오르면서 판매가격 변동이 두드러졌다. 나머지 품목은 최대 1.8% 상승하거나 0.7% 하락하는 등 변동률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들이 주로 찾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경우, 전월 대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오렌지주스(5.8%), 된장(3.6%), 커피믹스(3.4%) 등 16개였다. 특히 어묵(2.9%)·맛살(1.3%)의 경우 최근 3개월 연속 가격이 올랐다.

한편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두부(-4.2%), 콜라(-2.6%), 스프(-2.3%), 햄(-2.2%), 간장(-2.0%) 등 12개로 나타났다. 맥주·생수 2개 품목은 가격 변동이 없었다.

이처럼 동일한 제품이라도 구입 시기와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소비자원은 생필품을 구입하기 전에 생필품 가격정보를 주간 단위로 제공하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와 할인정보 등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