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통일부 장관, 한강 하구 방문…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 추진
5일 강화 교동도 북단 한강하구에서 남북 공동한강하구수로 조사를 하기 위해 현장에 도착한 윤창휘 공동조사단장과 북측조사단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11.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7일 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을 추진하기 위해 김포시 일대 한강하구를 방문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김포시 전류리 포구, 애기봉 등 한강하구 일원를 현장 점검한다.

남북 간 한강하구 공동 이용을 위해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한 목적으로 김 장관의 방문 행사가 마련됐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만에 처음으로 지난 2018년 11월 5일부터 12월 9일까지 35일간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를 진행했다. 정부는 이듬해 남북 공동수로조사 결과를 토대로 남북이 함께 사용할 '한강하구 해도'를 완성했다.

정부는 2019년 1월30일 판문점에서 '남북 군사실무접촉'을 통해 완성된 한강하구 해도를 북측에 전달했다. 당시 그해 4월1일부터 민간선박의 한강하구 자유항행을 시범적으로 허용하고, 선박항해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2019년 2월 제2차 북미정상회담(하노이노딜회담)이 결렬된 이후에 북한은 남북 교류의 창을 닫았고, 현재 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 사업은 답보 상태에 놓여있다.

올해 정부는 이 사업을 다시 꺼내들었다. 통일부는 지난 4월 24일 '2020년도 남북관계발전시행계획'을 발표하면서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 공동조사 실시 및 선박 시범운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에 힘을 싣기 위해 김 장관도 이날 한강하구 일원을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향후 북측의 호응을 얻어 민간 선박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항해하는 등 한강하구 남북공동 이용을 기대하고 있다.

조혜실 부대변인은 지난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 한강하구 공동이용'과 관련 "정부는 계속해서 군사적 보장대책하에 남북이 한강하구 공동이용을 위한 군사적 보장대책 강구에 합의를 했던 만큼 합의사항 추진 노력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