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고양시,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개최…한국에서 세번째
세계태권도연맹(WT)은 12일 화상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2년 세계품새태권도선수권대회를 경기도 고양시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WT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경기도 고양시가 2022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를 유치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12일 화상 집행위원회를 열고 2022년 4월 고양 킨텍스에서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고양시는 우리나라에서 세 번째로 이 대회를 열게 됐다. 앞서 2006년 서울, 2007년 인천이 세계품새선수권대회를 개최 한 바 있다.

세계품새선수권대회는 2006년부터 매년 열렸지만 2015년 대회를 유치하기로 한 베트남의 사정으로 취소된 뒤 2016년 페루 대회부터 격년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는 5월 말 덴마크 헤르닝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또 WT는 이날 2021년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를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고 2022년 세계주니어태권도선수권대회 및 2020년 유스올림픽 선발전은 세네갈 다카르에서 열기로 했다.

집행위원회는 올해 신설된 WT 명예의 전당과 관련해서는 전당 위원회에서 추천한 헌액자들을 집행위원회 전자 투표로 승인 후 오는 10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WT 총회에서 시상하기로 했다.

명예의 전당은 올림픽 태권도 발전에 공헌 한 전현직 임원 및 선수들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것으로 수상부문은 임원, 선수, 평생공로상 등 세 부문이다.

애초 이번 집행위원회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제안으로 스위스 로잔 올림픽 하우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WT 집행위 최초의 화상 회의가 열렸고, 32명 중 26명이 참석했다.

다음 집행위원회는 오는 10월 소피아에서 열리는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때 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집행위원회와 총회를 화상으로 여는 상황도 대비하기로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