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RE:TV] '밥먹다' 정미애, 도 넘은 악플 고백…"남편 얘기까지"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트로트 가수 정미애가 도 넘은 악플을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는 TV조선 '미스트롯' 출신 가수 정미애가 출연, 자신을 향한 잔인한 댓글들을 밝히며 안타까움을 줬다.

삼남매의 엄마인 정미애는 "'미스트롯'에 출연하면서 여러 번 포기할 뻔했다"고 입을 열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녹화가 너무 길고 힘들더라. 젊은 애들도 정말 힘들어하는데, 심지어 저는 (출산 후) 몸조리도 제대로 안한 상태에서 나갔었다. 배에 힘이 안 들어갔다"고 회상했다. 김수미는 "출산 후 한달이면 그렇게 소리를 지르면 안 된다"며 놀라워했다.

특히 정미애는 악플로 인신공격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제가 아줌마인데 제목은 '미스트롯' 아니냐. '왜 결혼한 사람이 나가냐'고 하더라. 사실 '마미부'가 따로 있었는데 제가 계속 치고 올라가니까 더 싫었나 보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출산한지 얼마 안 돼서 나가니까 뚱뚱했었다. (인신공격) 악플이 엄청 많았다"며 "무슨 옷을 입고 나가도 욕하더라. 하마 다리라고 하고, 춤을 추면 살 출렁인다고 했다. 집에서 애나 봐라 등 입에 담지도 못할 악플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남편 얘기까지 나왔다고. 정미애는 "제가 잘 되고 나서는 악플을 뭐라고 남겼냐 하면 '니 남편 불쌍하다', '남편도 얼마나 가수 하고 싶겠냐', '니 욕심만 챙기고 남편은 애만 보게 하냐' 하더라. 근데 남편이 가수로 먼저 활동할 때는 제가 그렇게 육아를 하면서 지냈다"고 털어놨다.

정미애는 "그러면 (악플에다가) 남편이 댓글을 달아줬냐"라는 질문을 받고 "아니다. 제가 달았다"고 솔직히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남편 아이디로 했다. 나도 이런 시절이 있었는데 아무도 모르길래 답답하더라. 구체적으로 달았다"고 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정미애는 이날 방송에서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이 같이 가수 준비를 했던 사람이다. 예전에 같은 기획사에 있었는데 저보다 먼저 앨범 내고 활동을 했었다"고 밝혔다.

또한 "제가 연습생을 15년 동안 했다. 남편과는 연습생 때 결혼했다. 제가 많이 외로웠다. 24살 때 서울에 혼자 올라왔는데, 말만 연습생이지 아무것도 한 것 없이 방치돼 있었다. 스트레스가 많았다"며 "그런 시기에 남편이 뒤늦게 회사에 들어왔다. 너무 좋은 거다. 동갑내기인데 같이 노래도 좋아하고, 제 얘기도 잘 들어줬다"고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