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얼짱시대' 출신 이치훈, 32세로 사망…'임파선염·몸살' 앓았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얼짱시대' 출신 아프리카TV BJ 이치훈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32세다.

이치훈이 지난 19일 숨을 거뒀다. 정확한 사인은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급성패혈증으로 숨을 거뒀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치훈은 지난 13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통해 "이틀 전부터 임파선염 때문에 병원을 들락거렸는데 오늘은 강력한 몸살까지 추가됐다"라며 "부디 코로나19가 아니기를. 마우스 쥘 힘조차 나지 않아서 모바일로 공지 남긴다"라고 글을 남긴 바 있다.

고인과 친분이 있던 BJ 세야는 이날 개인 방송을 진행하며 이치훈에 대해 "정말 착한 형이었다"며 "(사인은) 급성 패혈증. 장례식장도 코로나 때문에 안 된다. 입관식은 예정되어 있는데 가도 되는 거라면 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치훈의 발인은 오는 21일 오전 엄수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