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이란 교민 80여명 코이카 연수센터서 19~20일 머문다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는 임시항공편을 통해 귀국하는 이란 교민들이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 연수센터에서 19일부터 20일까지 1박2일 동안 머무른다고 19일 밝혔다.

성남시에 따르면 19일 오후 4시30분께 80여명의 이란 교민이 임시항공편을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일반 승객과 분리된 동선을 통해 이동하게 된다.

입국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공항에서 격리병원으로 이송된다.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별도의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코이카 연수센터로 이동해 대기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병원 이송 또는 귀가 후 자가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시는 Δ시설 입구 펜스설치 등 이동 동선 분리 Δ기존 성남시민 격리시설과 다른 동에 분리 격리 Δ시설 내외부 수시 방역 Δ시설 내 폐기물 처리 지원 등 최대한 행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전혀 없도록 철저한 방역과 관리에 힘 쓰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외교부와 이달 중 두 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시는 지난 3일 코이카와 ‘성남시 자가 격리 대상자들을 위한 임시 생활시설로 코이카 연수센터 내 일부시설(92개실)을 개방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현재까지 성남시민의 누적 입소 인원은 8명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