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마트, 완구 200여종 최대 40% 할인…'레고 럭키박스'도 쏜다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이마트는 크리스마스인 오는 25일까지 완구 200여종을 최대 40% 할인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표 상품은 '레고 프렌즈 크리스마스 캘린더'로, 할인가는 2만6940원이다. '레고 캡틴마블 스크럴의 전투'는 2만6900원에, '레고 스파이더맨 하이드로맨의 공격'은 3만5940원에 준비했다.

또 '안나·엘사 싱글돌 완드세트'를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20% 할인받아 5만9920원에 살 수 있다. 행사카드는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NH농협·우리·IBK기업·씨티다.

'안나·엘사 패션돌'과 '올라프 인형(35cm)'도 행사카드로 결제하면 각각 할인가 2만2000원에, 2만4900원에 살 수 있다.

이마트는 레고 제품 1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 '레고 럭키박스' 1만개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럭키박스에는 레고·다이어리·여권케이스·캘린더·크리스마스담요 가운데 2~3개 상품이 들어있다.

류승수 이마트 완구 팀장은 "아동과 성인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레고를 앞세워 대대적인 완구 행사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의 올해(1월1일~12월15일) 완구 전체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지만 블록완구 매출의 경우 약 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