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RE:TV] '99억의 여자' 정웅인, 이지훈 향한 섬뜩한 미소…긴장감↑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99억의 여자' 정웅인이 섬뜩한 표정으로 이지훈을 바라봤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홍인표(정웅인 분)는 아내 정서연(조여정 분)과 이재훈(이지훈 분)의 비밀을 모두 알게 됐다.

돈이 없어져 당황한 이재훈은 아내 윤희주(오나라 분)로부터 정서연이 가출했다는 얘기를 전해들었다. 이재훈은 정서연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이 휴대전화를 홍인표가 갖고 있었던 상황.

홍인표는 아무 말 없이 그의 얘기를 듣고만 있었다. 이재훈은 다급한 목소리로 "서연씨 듣고 있냐. 집 나갔다던데 지금 어디냐. 혹시 우리 돈 서연씨가 챙겨갔냐"고 물었다. 이어 "많이 화난 거 안다. 그런데 나도 서연씨가 다그치는 바람에 울컥해서 그랬다. 헤어지잔 말도 그냥 한 소리다. 정말이다"고 해명했다.

"서연씨 이럴 게 아니라 우리 만나서 얘기하자. 제발 한번만 기회를 줘라. 우리 이렇게 헤어질 수 없지 않냐"라며 정서연을 설득하려 한 이재훈. 하지만 홍인표의 목소리가 들렸다. 깜짝 놀라 전화를 끊은 이재훈에게 홍인표는 다시 전화를 걸었고, 결국 두 사람은 마주했다.

홍인표는 살벌한 눈빛을 보여주더니 섬뜩한 미소를 지었다. 이재훈이 변명으로 일관하자 "내가 진짜로 궁금한 건 돈이다. 대체 이 돈이 뭘까"라고 물었다. 이재훈은 "전부 다 서연씨 짓이다. 날 유혹한 것도, 돈 훔치자고 한 것도. 내가 할 말이 없다. 정말 미안하다"라면서 99억을 언급했다.

현찰 99억에 놀란 홍인표는 같은 편이 되자는 이재훈에게 "7 대 3으로 나눠야 한다"고 단언했다. "난 누가 내 물건에 손대는 거 싫어한다. 그 정도는 위자료로 받아야 공평하지 않겠냐"고 세게 나간 홍인표. 방송 말미에는 정서연을 찾아내며 긴장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