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안재현·구원, 삼각로맨스 본격 지각변동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구원의 삼각 로맨스에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지난 12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 연출 오진석/ 제작 에이스토리) 11, 12회에서는 진실을 마주한 주서연(오연서 분)이 이강우(안재현 분)에게 실망하고 이별의 문턱 앞에 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서연은 박현수(허정민 분)와 이강우가 연인 사이가 아님을 알고 이강우와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졌다. 주서연은 이미 이강우와 박현수가 애인이지만 시선이 두려워 떳떳하게 알리지 못한다고 단정을 지은 상태였다. 이렇듯 오해가 쌓인 채 이어졌던 관계인만큼 주서연은 드러난 진실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에 반해 사건의 전말을 알지 못하는 이강우는 자신의 집에 찾아온 주서연에 마냥 설레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해맑은 이강우와는 달리 진실을 알게 된 주서연은 분노했다. 라면을 사오겠다며 다정하게 말하는 이강우에게 "쇼 그만해, 사람 갖고 노니까 재밌냐?"라며 모진 말을 내뱉었다. 자신의 진심이 통한 것이 아닌 그저 이용했다고만 받아들이는 주서연에 상처 받은 이강우는 본격적인 복수를 계획했고, 결국 주서연에게 상처를 안겼다.

방송 말미에는 주서연을 신경 쓰는 이민혁과 그런 두 사람을 주시하는 이강우의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끌었다. 이민혁은 이강우에게 안긴 주서연을 자신의 품에 안기게끔 만들며 대담한 면모를 보여 삼각 로맨스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