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문학
400년 만에 한국 땅 밟은 국란극복 본보기 사명대사의 글들
사명대사 진영(초상화, 동국대학교박물관 소장,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강호에서 만나기로 약속한지 오래되지만 / 어지러운 세상에서 지낸 것이 벌써 10년이네 / 갈매기는 그 뜻을 잊지 않은 듯 / 기웃기웃 누각 앞으로 다가 오는구나"

우리에게 사명대사로 잘 알려진 사명 유정(四溟 惟政, 1544~1610)은 임진왜란 이후 강화와 포로 송환 협상을 위해 1604년부터 2년간 일본 교토에 머물며 유묵을 남겼다.

이 글은 '벽란도의 시운을 빌려 지은 시'로, 임진왜란부터 10여년간 사명대사의 감회가 담긴 시다. 일본에서의 사명을 잘 마무리한 뒤 속세를 정리하고 선승(禪僧)의 본분으로 돌아가겠다는 사명대사의 의지가 드러난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오는 11월17일까지 상설전시실 중근세관 조선1실에서 일본 교토 고쇼지(興聖寺) 소장 사명대사 유묵(遺墨)을 특별 공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전시에는 '사명대사 진영'(동국대학교박물관 소장)과 고쇼지에 소장된 '사명대사 관련 유묵' 6점 등 총 7건 7점이 소개된다.

 

 

 

 

 

 

사명대사의 유묵들. 왼쪽부터 '벽란도의 시운을 빌려 지은 시'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법호' '사명대사가 쓴 최치원의 시구' '대혜선사의 글씨를 보고 쓴 글'.(일본 교토 고쇼지 소장,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뉴스1 © 뉴스1

'벽란도의 시운을 빌려 지은 시'뿐만 아니라 '최치원의 시구' '대혜선사의 글씨를 보고 쓴 글'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 '승려 엔니에게 준 편지' 등을 볼 수 있다.

사명대사는 임진왜란(1592~1598) 때 의승군(義僧軍)을 이끈 승병장이기도 했지만, 전란 중에도 전란 후에도 조선과 일본 양국의 평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 외교승이기도 했다.

결국 사명대사는 1605년 교토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담판을 지어 강화를 맺고 조선인 포로 3000여명을 데리고 함께 귀국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 전시는 전후 조선과 일본의 평화를 이끌어 백성을 구하는 동시에 구도자(求道者)라는 승려의 본분을 잊지 않은 사명대사의 뜻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백성을 구하고 조선과 일본 양국의 평화를 위해 노력하면서 진정한 깨달음을 추구한 사명대사의 뜻을 되새겨 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