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유진, '과한 칭찬' 문제였다…"딸 로희가 실망할 수도"
'공부가 머니?'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유진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29일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유진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MBC 예능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에 출연하면서 주목받은 것.

이날 유진은 5살이 된 큰딸 로희에 대한 걱정을 털어놨다. 그는 "또래 엄마들이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하더라. 저도 약간 교육의 방향성을 잡고 싶다"며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싶어했다.

로희는 지능 검사를 받았고, IQ 127에 같은 연령대 상위 3%의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과한 칭찬'을 지적받았다.

아동심리 전문가 손정선은 "로희가 남의 비판에 예민하다. 틀렸다고 비판할까 봐. 환경적인 것보다 타고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유진을 향해 "칭찬을 엄청 많이 했다. 과하게 한 거다. 여기서 문제점이 발생한다. 다른 사람들은 칭찬을 그만큼 안하기 때문"이라며 "로희가 실망하면 (공부를) 안 하는 애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