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롯데百, '프리미엄 문화센터' 열어…"문화·트렌드 알린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프리미엄 문화센터 조감도./ © 뉴스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롯데백화점은 오는 9월1일에 잠실점에서 기존 문화센터를 리뉴얼한 '프리미엄 문화센터'를 선보이고 잠실 상권 내 최대 복합문화공간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이 프리미엄 문화센터를 오픈하는 것은 문화센터 방문 고객들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화센터 회원들은 최소 일주일에 1번 이상 매장을 방문하게 되고, 방문 이후 자연스럽게 식당 이용 및 상품 구매까지 이뤄진다.

실제로 지난해 봄학기부터 확인한 문화센터 회원들의 객단가는 일반 고객 대비 3배 이상 높은 수준이었다. 올해 봄학기의 경우 문화센터 회원들의 객단가가 전년 대비 17.7% 상승했다.

최근 문화센터 내 프리미엄 강의들에 대한 고객 수요도 늘고 있다. 롯데문화센터에서 회당 3만원 이상 강의를 수강한 회원들이 지난 2017년 5%였으나, 지난해 12%, 올해 25%까지 늘어났다. 올해 프리미엄(회당 3만원 이상, 봄~여름) 강좌들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2% 신장했다.

이들을 위한 복합 문화 공간도 마련한다. 고가의 음향·멀티미디어 장비가 설치된 영화관 같은 멀티미디어실과 함께 영국의 '크로마 요가'를 연상시키는 요가스튜디오, 실습부터 다이닝까지 가능한 프리미엄 쿠킹 스튜디오 등 특화 · 전문화된 스튜디오들로 업그레이드했다.

또한 글로벌 호텔 로비를 벤치마킹한 개방형 로비 공간을 마련하고, 고객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정보를 공유하고 영감을 주는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로비에는 롯데백화점의 자체 브랜드인 '여섯시 오븐(유기농 베이커리)'도 입점해 간단한 먹거리와 함께 연계강좌 등도 선보인다.

이진우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백화점 문화센터를 단순한 강의 제공 공간을 넘어 문화와 트렌드를 알리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며 "그 변화의 시작으로 프리미엄 문화센터를 오픈하게 됐으며, 고객들에게 새로운 문화 트렌드를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