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라스' 영화감독 박중훈 "공유, 가장 인상 깊었던 거절"(종합)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겸 영화감독 박중훈이 공유를 언급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박중훈은 영화감독으로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85년 연예계에 데뷔한 '원로배우' 박중훈은 과거 영화계 이야기를 꺼냈다. 그리고 2013년 개봉한 영화 '톱스타'를 통해 감독으로 나섰지만 흥행하지 못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박중훈은 "감독으로 '톱스타'라는 영화를 찍었는데 잘 안 됐다"며 "감독이 첫 영화를 찍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첫 영화가 안 되고 차기작을 찍는 거다. 무산 된 영화가 몇 편이나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25~30명 정도의 후배 배우들한테 (캐스팅 제안을 했지만) 거절 당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MC들은 "인상에 남는 거절이 있냐"고 물어봐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자 박중훈은 후배 공유를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직접 만나서 진지하게 몇 시간을 얘기했다. '시나리오가 덜 끌린다'고 해서 기분 좋게 헤어졌는데 다시 보게 되더라"며 "진심인 걸 아니까 상처가 최소화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중훈은 "평소에는 '형' 하다가 연락 두절되는 친구들도 있었다. 다 이해한다. 시나리오가 좋아야 감독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과 절친한 전 농구선수 허재도 등장했다.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인 이들은 '절친 케미'로 웃음을 안기기도.

박중훈은 허재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20대 때 술을 거의 아침까지 마셨다. 술에 취해 실려서 집에 겨우 들어갔다. TV를 켰는데 농구대잔치에서 허재가 40득점을 하고 있더라"고 설명해 폭소를 선사했다.

또 허재의 학창시절에 대해 "고등학교 때부터 스타였다. '넘버 투'였다. 그게 교장 선생님 다음이었다"고 얘기해 재미를 더했다.

이밖에도 박중훈은 친한 후배들로 송중기, 샤이니 민호 등을 언급하며 시선을 모았다. 박중훈은 "민호는 군대 가기 전에도 전화 왔다. 친하게 지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진짜 남자 후배들을 좋아한다. 최우식, 우도환도 아주 매력있다. 최근에 친해졌다. 친해졌다는 것보다는 알게 됐다"면서 활짝 웃었다.

방송 말미에는 박중훈과 허재가 합동 무대를 꾸몄지만, 박중훈은 마지막까지 립싱크를 해 큰 웃음을 안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