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김규리, '10년 공백' 언급…"일이 정말 안 들어왔다"
김규리/MBC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탤런트 김규리가 힘들었던 때를 회상했다.

김규리는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연기를 그만둘뻔한 사연을 고백했다.

김규리는 "하나의 일을 오래 하다 보니 위기가 한 번씩 온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모두 아시겠지만 큰 위기가 와서 10년 공백이 있었다"고 했다. 앞서 김규리는 광우병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김규리는 이어 "작년에는 일이 정말 안 들어오더라. 너무 안 들어와서 그냥 쿨하게 그만두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후 한국화에 큰 관심을 갖게 됐다고. 김규리는 "영화 '미인도' 때 한국화를 배웠는데 화가로 전향할까도 했었다. 그런데 다행히 일이 들어와서 지금은 드라마도 촬영하고, 라디오 DJ도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