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북관광공사, 대만관광객 유치 경북상품개발 팸투어

[경주=글로벌뉴스통신]경상북도관광공사(이재춘 사장대행)는 최근 꾸준한 증가를 보이는 대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11일(화)부터 14일(금)까지 경주, 포항, 안동, 고령, 청도에서 경북관광상품개발 팸투어를 진행 중이다.

이번 팸투어는 경북도와 공사가 지난 11월 함께 참가한'2018 대타이난국제여전' 및 대만 타이난 현지 여행사 세일즈콜 후속조치로 타이난, 가오슝 등 대만 여행사를 초청해 신규 코스 개발 및 경북관광상품 홍보로 2019년에는 대규모 대만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김해공항을 이용한 4박5일 관광상품 개발ㆍ판매를 위한 사전답사의 의미를 가진다. 벚꽃, 단풍 등 계절특화 상품개발을 위한 경주와 유교문화가 살아있는 안동 하회마을, 유교랜드, 청정한 동해바다를 볼 수 있는 포항 호미곶, 영일대 등을 둘러보고 고령 딸기수확, 청도 와인 및 온천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경북의 새로운 매력을 알리는데 주력한다. 

(사진제공:경북관광공사)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를 답사하고 있다

팸투어 참가자인 우보홍(위엔다여행사) 부장은 '경북은 방문한 적은 있지만 이번 팸투어를 통해 경북의 다양한 매력을 알게 된 것 같다. 경주, 안동을 포함한 신규 코스를 추가한 경북관광상품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며,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상품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이번 팸투어는 11월에 참가한 박람회 및 여행사 세일즈 콜을 통한 노력으로 신규 경북여행상품이 출시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라며" 미식여행이라는 새로운 문화관광콘텐츠로 중화권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해 경북관광 활성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3월 타이난시여행업협회와 관광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대만 타이난 등 남부지역 집중공략을 통한 관광객 경북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수도권에 집중된 관광객을 경북지역으로 유치하기 위해 지역 특화 상품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