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시, 특별교부세 21억원 추가 확보 "역대 최고"
(사진제공:광주시) 광주시청사

[광주=글로벌뉴스통신] 광주시(시장 신동헌)는 행정안전부로부터 '경안천 제방도로(정지리) 둘레길 및 생태공원조성사업' 등 5개 사업을 위한 특별교부세 21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18개 사업 총 89억원(지역현안 분야 8건 69억원, 재난안전 분야 5건 16억원, 시책 분야 3건 1억원, 공모 2건 3억원)을 확보해 지난해 66억원 보다 23억원을 더 확보한 것으로 역대 최고 규모이다.

이번에 확보한 특별교부세 사업은 △경안천 제방도로(정지리)둘레길 및 생태공원 조성사업 10억원, △삼리〜도웅간(면도101호선) 도로 확포장공사 5억원 △재난 예ㆍ경보 시스템 확충 사업 1억5천만원 △지방하천 준설 및 지방수목 제거 2억원 △오포읍 문형리 구거정비공사 2억 5천만원이다.

지역현안 분야로 확보된 경안천 제방도로(정지리) 둘레길 및 생태공원 조성사업은 정지리 습지 생태공원과 경안천 제방도로를 연결하는 산책로 및 생태공원을 조성해 시민 건강 및 여가활동 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그동안 협소한 도로로 차량 교행 및 보행자 불편이 심했던 삼리∼도웅간(면도101호선) 도로는 이번 확ㆍ포장공사로 쾌적한 주거환경이 가능하게 됐다.

또한, 재난안전 분야로 확보된 재난 예ㆍ경보 시스템 확충사업은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CCTV 및 재난경보방송 시스템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재난 현장을 모니터링 및 대피 방송을 통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게 됐으며 지방하천 준설 및 지장 수목제거사업과 문형리 구거정비사업을 통해 우기시 홍수 피해 등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그동안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당정협의 등 지역의 국회의원과 지원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긴밀히 협조해 행정안전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왔으며 이들 사업을 통해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 시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는 주민 복리 및 시민의 안전과 재난에 대비할 수 있는 현안 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을 위해 아낌없는 애정과 적극적인 지원으로 함께 도와주신 지역 국회의원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