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항AI·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전국 최초 지정요청서 제출

[포항=글로벌뉴스통신]포항시는 13일(목) 4차산업 핵심기술의 성장 거점이 될 '포항AIㆍ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요청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전국 최초로 제출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공기관의 특허기술 사업화를 통한 기술창업 활성화로 과학기술기반의 지역 혁신성장플랫폼 조성을 위해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인근지역을 배후공간으로 설정하는 개념이며, 현재 전국 5개 지역에 조성되어 있는 대형 연구개발특구를 보완한 새로운 개념의 연구개발특구 조성을 위해 올해 관련법을 개정-시행했다.

현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통한 지역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전국 지자체에서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는 경상북도, 포항테크노파크와 긴밀히 협력하여 특구 지정 준비를 완료함으로써 개정된 법령에 부합하는 특구 요청서를 전국 최초로 제출했으며, 내년 상반기 내 전국 최초로 지정 받을 계획이다.

(사진제공:포항시)포항시, '포항시AI 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연구개발특구 핵심기관 인접 R&D기관 현황]

이번에 신청한 '포항AIㆍ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중심대학ㆍ기술상용화전문기관인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지정하고, 기술핵심기관으로부터 3㎞이내에 기술 사업화와 생산시설이 입주할 수 있는 포항테크노파크,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를 배후공간으로 지정했다. ICT융복합, 차세대 바이오, 첨단신소재 분야 산업을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기술핵심기관으로 신청하는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은 국내 최고의 연구개발과 기술상용화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배후공간으로 조성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 기술창업이 유리한 임대형지식산업센터, 차세대 그린백신상용화지원센터 등이 건립 예정에 있으며, 포항테크노파크는 지금까지 기업지원 노하우를 바탕으로 가시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어 연구개발과 연구개발을 통한 기술 상용화의 최적의 거점이 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으로 지역의 우수한 R&D기관을 바탕으로 지역 주력산업의 고도화 및 미래혁신 성장동력 산업을 육성하여 창업 및 기술사업화를 활성화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AIㆍ바이오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요청서는 과기정통부 산하 '강소특구 전문가위원회'의 타당성 심사, 관계기관 협의, 특구위원회 심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