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지하철 속 정다운 연인[너에게 전하는 편지 v10] by 한재훈
   

 

 

지하철 속
한 명은 앉아서, 한 명은 서서
마주 보고 웃으며 정답게 웃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그래서 옆자리가 비어도
그들이 같이 앉기를 바라며 앉지 않았다

그들이 서로의 어깨에 기대어 나누는
소소한 대화가,
별 거 아닌 대화가,
그들이 나누면 아름다워서.
그들이 서로에게 짓는 미소를 보면 따뜻했기에.

[루나글로벌스타 한재훈 에디터]

 
< 저작권자 ⓒ 루나글로벌스타 (http://www.lunarglobalsta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에디터 한재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