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충북소방본부, 신속출동 종합대책 수립 시행선출동시스템 운영 등 4대 추진전략 6개 실천과제 선정
   
▲ 충청북도
[피디언] 충청북도소방본부는 매년 하락하고 있는 화재현장 소방차골든타임 내 도착률 향상을 위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오는 19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충청북도는 이번 종합대책으로 신고 접수단계부터 출동대의 화재현장 도착 전 초기 대응을 위한 민간협력 체계 강화에 이르기까지 골든타임 내 접근성 향상을 위한 4대 추진전략과 6개의 실천과제를 선정하여 현장 도착률을 전국 수위권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충북도의 이번 조치는 출동여건 및 교통 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는 실정에 신속한 출동을 위한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여 장애요인을 제거함으로써 화재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켜나가고자 하는 충북도의 의지와 국정감사 시 충북의 소방차 골든타임 현장 도착률이 매년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사항에 대한 개선 의지로 해석된다.

한편, 충북의 소방차 현장 도착률은 2015년 70.2%, 2016년 63.6%, 2017년 59.9%로 3년 연속 연평균 4.5%하락하는 추세를 보였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종합대책에는 선제적 출동지령 운영강화로 화재접수 단계부터 출동지령까지 목표시간과, 출동부서에서는 출동지령에서 차고이탈까지의 시간을 설정하고 집중 관리할 계획이 포함되어있다.

또한 사무실을 신속 출동에 적합한 형태로 개선하고, 출동지령서 프린터기를 차고인근에 배치하는 방법, 소방차 우선 교통신호시스템 운영 확대방안 그리고 소방관서와 원거리 지역 화재 대응차원에서 발대된 전담의용소방대를 적극 활용하는 등 화재현장 도착률을 극대화 할 여러 대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참고로, 금년 충청북도 화재현장 목표시간 도착률 목표치는 61.1%로 9월말 현재 달성률은 57.2%이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현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